• 최종편집 2020-10-28(수)
 
[강원뉴스] 환경부(장관 조명래)와 외교부(장관 강경화)는 9월 7일이 유엔(UN)에서 채택한 공식 기념일이자 국가기념일로서 지정된 이후 첫 번째로 맞이하는 '푸른 하늘의 날'임을 알리고, 이를 기념하는 다양한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푸른 하늘의 날'은 유엔의 공식기념일 중에서 우리나라가 제안하여 채택된 첫 번째 기념일이며, 우리 국민과 정부의 제안을 국제사회가 화답하여 제정된 성과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지난해 8월 국가기후환경회의(위원장 반기문)의 국민참여단은 '푸른 하늘의 날'의 제정을 제시한 바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문재인 대통령은 같은 해 9월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 기후행동정상회의 기조연설에서 '세계 푸른 하늘의 날' 지정을 국제사회에 제안했다. 같은 해 12월 19일 제74차 유엔총회에서 '푸른 하늘의 날' 결의안이 채택되었다.

또한, 정부는 지난 8월 18일부터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을 개정하여 '푸른 하늘의 날'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했다.

올해 유엔환경계획(UNEP)*에서 정한 제1회 '푸른 하늘의 날' 주제는 "모두를 위한 맑은 공기(Clean Air for All)"이다.

우리는 모두 숨쉬는 공기로 연결되어 있으므로, 맑은 공기를 위해 우리 모두가 가정, 직장, 사회, 정부 및 국경을 넘어 함께 노력하자는 뜻이다.

우리 정부는 이번 기념일의 주제인 "모두를 위한 맑은 공기"에 "우리가 만드는 푸른 하늘"이라는 부제를 더했다.

맑은 공기, 푸른 하늘은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함께 만들어 나가야 하는 것임을 다시 한번 강조한 의미다.

환경부와 외교부는 국가기후환경회의, 지자체 등과 함께 9월 7일 '푸른 하늘의 날'을 전후하여 '푸른 하늘 주간(9월 4~11일)'을 운영하고,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의 심각성과 그 영향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는 다양한 행사를 선보인다.

국가기후환경회의와 외교부, 충청남도는 공동 주관으로 9월 7일 오후 서울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푸른 하늘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리간제 중국 산둥성장, 아라이쇼고 일본 나라현지사 등 4개국(한·중·일·러, 17개 지방정부 공동선언을 추진하고, 국내외 미래세대와 함께 간담회도 진행한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9월 11일 인천 서구에 위치한 환경위성센터에서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13개국 주한 공관장 초청행사를 마련한다.

행사 참여 국가들은 우리나라가 지난 2월 세계 최초로 발사한 정지궤도 환경위성의 관측범위에 해당하는 국가들이며, 국립환경과학원은 이들 국가에 위성 관측정보 제공 및 지상 관측망* 구축 지원계획을 설명할 계획이다.

한편, '푸른 하늘의 날'을 맞아 유엔기구에서도 9월 7일과 8일 사이 다양한 기념행사가 개최된다.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는 사티아 트리파시 유엔환경계획 사무차장 주재로 기념식이 열리고, 케냐 나이로비 유엔환경계획 본부에서는 잉거 앤더슨 유엔환경계획 사무총장 주재로 고위급회의가 열린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도 영상 메시지를 통해 푸른 하늘, 맑은 공기를 위한 국제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우리나라도 책임감 있는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미세먼지 없는 푸른 하늘은 그냥 주어지는 것이 아니며 우리가 만들어 가야한다"라면서, "푸른 하늘의 날을 계기로 우리 모두가 미세먼지의 피해자이자 해결사라는 마음으로 행동 하나하나를 바꿔 나가자"라고 밝혔다.

한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국제사회 내 충분한 공감대와 연대정신에 기반한 공동의 노력이 있어야 우리 모두의 푸른 하늘을 지켜낼 수 있다"라면서, "앞으로 동북아 지역을 포함해 국제사회가 공동협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0025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9월 7일은 제1회 푸른 하늘의 날, "우리가 만드는 푸른 하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