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1(월)
 



창던지기 유망주 이새봄(인제중1) 선수가 지난 7월 23일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문화체육관광부장관기 제43회 전국시·도대항 육상경기대회’ 여자 중등부 창던지기 결선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18일 정선군에서 개최된 제20회 회장배 전국중고등학교육상대회에서 선배들을 제치고 우승한 지 5일만이다.

이날 경기장에는 맞바람이 심하게 불어 창던지기에 출전한 선수들 모두 어려움을 겪었지만 이새봄 선수는 경기 내내 큰 기복 없이 선두를 지켰다. 1차 시기에 37.56m의 기록을 내고 결승에 1위로 진출한 이새봄 선수는 6차 시기에서 37.66m의 기록으로 최종 우승을 거머쥐었다.

향후 이새봄 선수는 7월 28일부터 8월 10일까지 보은에서 진행되는 육상꿈나무 하계훈련에 참가한 후 8월 11일부터 8월 15일까지 열리는 제51회 추계전국중·고등학교육상경기대회에 참가할 예정이다.

함께 출전한 김다솔 선수(인제중3)는 35.57m의 기록으로 창던지기 은메달을 획득했다. 이로써 전국 여중부 창던지기에서 인제중학교가 금메달, 은메달을 모두 가져갔다.

또한 남자초등부 포환던지기 부문에 참가한 이현수 선수(인제남초6)도 13.00m로 기록으로 은메달을 획득하여, 인제군은 출전한 선수가 모두 메달을 획득하는 쾌거를 거뒀다.



 

사진자료_문체부장관기_금메달_이새봄_창던지기

사진자료_문체부장관기_금메달_이새봄_창던지기.jpg

 

 

사진자료_문체부장관기_이새봄_창던지기_금메달

사진자료_문체부장관기_이새봄_창던지기_금메달.jpg

 

 

사진자료_문체부장관기_창던지기_금메달 은메달_이새봄 김다솔

사진자료_문체부장관기_창던지기_금메달 은메달_이새봄 김다솔.jpg

 

 

사진자료_인제남초_이현수_은메달_포환

사진자료_인제남초_이현수_은메달_포환.jpg

전체댓글 0

  • 7651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무서운 신예 인제중 이새봄, 5일 만에 또 금메달 획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