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3(금)
 

인제군농업기술센터가 35년 만에 옛 청사의 역사를 접고 인제읍 덕산로 이전해 첨단 농업기술을 활용한 대농민 서비스를 강화한다.

 

 군은 19일 소회의실에서 최상기 인제군수를 비롯한 관계공무원 등이 참여한 가운데인제군 농업기술센터 청사 이전사업실시설계 최종용역 보고회를 개최하고 내달 본격 착공 한다고 밝혔다.

 

 현재 군 농업기술센터는 지난 19855월 인제읍 비봉로 44번길 105에 최초 건축되었으며 사무동 등 12개동의 시설을 보유하며 업무를 유지해왔으나, 청사 부지가 협소함에 따라 추가 확충시설의 조성이 어려워 2006년부터 주민들의 이전을 희망하는 목소리가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

 

 이에 군은 청사 이전을 통한 농가들의 접근성을 향상 시키고 실증시험포 등의 확충시설을 통해 보다 효율적이고 편리한 농업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인제군 농업기술센터 청사 이전사업을 민선7기 전략사업으로 삼고 추진해왔다.

 

 군은 국비 20억원 등 총 사업비 247억원을 투입해 인제읍 덕산리 산24번지 일원 105,700의 대지에 지하 1층부터 지상 3층 규모의 본관동과, 지상 2층 규모의 교육동 및 연구동을 조성한다.

 

 인제군농업기술센터 신청사는 기존 센터 부지의 약 5배 정도 규모로 본관동에는 농정과, 농업기술과, 유통축산과 등 사무실이 조성돼 대민서비스의 공간과 교육동에는 288석의 대회의실과 농업인 교육, 실험실습 등의 기능적 역할을, 연구동에는 농업기술 전파를 위한 순수 연구 시설로 활용 될 예정이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본관동 1층에는 사무실, 여성쉼터, 만남의 공간, 2층에는 사무실, 통신, 화상회의실, 3층에는 사무실과 체력단, 식당 등이 조성되고, 교육동 1층에는 조리제빵실, 의생활교육실, 농산물 가공실 등이, 2층에는 288석 규모의 대회의실이 조성 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연구동 지상1층에는 UV분석실, 중금속전처리실, 토양검정, 사무실, 전처리실 등과 2층에는 작물병충해 진단실, 가축분뇨 분석실, 무균실, 사무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지역 농업인들의 접근성도 향상된다.

 

 군은 농업기술센터 신청사 부지에 장애인주차장을 포함한 189대의 주차면을 확보한 주차장 조성은 물론 진입도로를 신설하고 농업인을 위한 휴게실 등 편의시설도 조성한다.

 

 군 농업기술센터 청사 이전사업은 7월 초 본격 착공, 올해 벌목공사와 본 공사를 병행 추진해 오는 2022년 상반기까지 마무리 될 예정이다.

 

 최상기 인제군수는 지역 농민들의 오랜 숙원이었던 농업기술센터 이사업을 35년 만에 본격화한다.”지방화시대에 부응한 지역농촌전을 이끌고 농업인들의 복지 향상을 위한 첨단 농업기술개발의 전기지는 물론 인제원통 간 도시 통합 이미지 구축 등 선진 농업을 선도할 수 있는 농업 강군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첨부파일 다운로드
투시도.jpg (970.2K)
다운로드
조감도.jpg (1.3M)
다운로드

전체댓글 0

  • 3549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제군농업기술센터 35년 만에 신청사 이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