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7(화)
 
청소년을 위한 ‘맡겨놓은 카페’ 18개소, 춘천시 7월 15일부터 청소년 이용 개시
[강원뉴스] 춘천 청소년들을 위한 지역사회 환대 프로젝트 ‘청소년을 위한 맡겨놓은 카페’가 7월 15일부터 청소년 이용을 개시한다. 14세 이상 19세 이하 춘천의 청소년이라면 누구나 맡겨놓은 카페에 방문하여 적립된 음료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2022년 춘천행복교육지구 청소년특화사업으로 추진되는 ‘맡겨놓은 카페’는 동네 곳곳에 존재하는 카페 공간을 활용하여, 시민들의 관심과 응원을 청소년들에게 연결하는 프로젝트다.

시민들이 ‘맡겨놓은 카페’에 방문하여 청소년들을 위한 음료를 미리 결제하여 적립하면, 청소년들이 무료로 이용하는 방식이다. 프로젝트가 진행되는 7월부터 11월까지, 음료 기부(적립)은 누구나 상시로 할 수 있고, 청소년들은 매주 수요일·금요일에 맡겨놓은 카페를 이용할 수 있다. 현재 프로젝트에 참여 중인 '맡겨놓은 카페'는 18개소이며, 추가로 선정된 4개 카페가 오픈을 준비 중이다.

7월 1일부터 7월 12일 현재까지 18개 카페에 적립된 음료는 총 360잔이다. 카페에는 참여 시민들이 청소년을 위해 선택한 다양한 메뉴와 함께 응원의 메시지들이 적립되어 있다.

프로젝트 담당자는 “맡겨놓은 카페는 단순히 청소년들에게 무료 음료를 제공하는 프로젝트가 아니다. 청소년들은 음료와 함께 쉼과 만남의 기회를 향유하며 지역의 관심, 돌봄을 경험하게 될 것”이라며, “지역 소멸의 시대, 존재 자체로 소중한 청소년들을 위해 시민사회가 적극 함께 해주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청소년을 위한 '맡겨놓은 카페' 프로젝트는 춘천 내 6개 중간지원조직 공동사업TF '사이사이'(춘천문화재단, 춘천사회혁신센터, 춘천시마을자치지원센터, 춘천시협동조합지원센터, 춘천지속가능발전협의회, 춘천지역먹거리통합지원센터)가 공동기획·운영한다.

참여 카페 위치 및 적립 현황은 맡겨놓은 카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4154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청소년을 위한 ‘맡겨놓은 카페’ 18개소, 춘천시 7월 15일부터 청소년 이용 개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