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9(화)
 
[강원뉴스]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교통사고 위험이 높은 어린이보호구역에 대한 근본적인 개선을 위해 관계기관 합동으로 특별 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점검은 7월 30일부터 8월 4일까지 진행되며, 전국 52개 어린이보호구역을 대상으로 현장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대상지역은 지난해 교통사고가 2건 이상 발생하였거나 사망사고가 발생한 어린이보호구역 42개 지역과 화물차, 과속차량 등으로 인해 교통사고 발생 위험이 높은 어린이보호구역 10개 지역이다.

지난해 어린이보호구역내 어린이 교통사고는 총 567건이었고, 6명의 사망자와 589명의 부상자가 발생하였다.

보행 중 사고가 475건(84%)으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주로 방과 후 집으로 귀가하거나 학원으로 이동하는 시간대인 오후 2시에서 6시 사이에 304건(54%)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다.

월별로는 5월에 72건(13%), 10월에 64건(11%), 6월에 62건(11%) 순으로 어린이들의 야외 활동이 많은 시기에 사고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학년별로는 초등학교 2학년(만8세)이 117명(20%), 1학년(만7세)이 114명(19%), 3학년(만9세)이 71명(12%) 순으로 나타나 저학년 어린이가 교통사고가 많았다.

지난해 사망자 6명은 취학전 3명(만 4세 1명, 만 5세 2명), 저학년 2명(1학년 1명, 2학년 1명), 고학년 1명(5학년)이 모두 보행중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통사고다발 지역도 전체 어린이보호구역에서의 교통사고 특성과 유사한 경향을 보였으며, 야외 활동이 많은 시기, 방과 후 시간대, 취학 전과 저학년 어린이들에 대한 보행안전대책이 시급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특히, 올해에는 어린이 교통안전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고려하여 화물차, 과속 차량 등으로 인해 어린이 교통사고 우려가 높은 보호구역에 대한 점검도 같이 실시한다.

최근 3년간(2017~2019년) 화물차로 인한 보행자 교통사고 치사율(교통사고당 사망자 발생률)은 전체 치사율에 비해 2배 정도 높았고, 과속‧신호위반 사고는 최근 들어 증가하는 추세이다.

행안부는 이러한 사고가 자주 발생했던 보호구역은 어린이들에게도 사고 발생 우려가 높기 때문에 선제적 예방 차원에서 특별 점검을 실시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행정안전부는 이번 점검을 통해 교통사고 위험이 높은 어린이보호구역을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지역 특성에 맞는 개선방안을 마련하여 연내 시설 개선을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구본근 행정안전부 생활안전정책관은 “교통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곳에 대해서는 철저한 원인 분석에 따른 맞춤형 대책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현장점검을 통해 구조적 문제는 없는지 살펴보고 신속히 개선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144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어린이 교통사고 위험 높은 지역 52곳 특별점검 시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