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0(수)
 
사진제공=정법시대
[강원뉴스] 삶의 기초를 둔 정법을 가르치는 천공 스승(본명 이천공)이 허위사실에 대한 명예 훼손으로 관련자들을 고소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확인 결과 천공 스승이 전과 17범이라고 주장했던 관련자들을 변호사를 통하여 고소하면서 조사까지 받았으며, 확인 결과 전과는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번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고소대상자는 더 탐사와 김00, 고00, 김00 등으로 알려졌다. 또한, 앞으로도 허위 사실과 관련된 가짜뉴스에 대해서는 법적 조치로 무고함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그동안 자신을 모함하는 사람들이 있어도 때가 되면 진실은 밝혀지고 시간이 지나면 알 수 있는 일이라며, 대응하지 않았다고 한다. 그러나 일명 천공스승(본명 이천공)의 정법을 공부하는 사람들에게 진실을 밝혀야 한다는 주위의 조언을 받아들여 이번 고소를 진행하게 됐고, 그 진실을 정법을 공부하는 사람들에게 알릴 수 있어 다행이라고 밝혔다.

또한, 저작권법 위반으로 고소한 고00 사건도 협의가 없는 것으로 밝혀져서 이에 상응하는 무고죄와 손해배상을 청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천공 스승은 취재 과정에서 곧은 나무가 되려면 가지를 잘라주는 고통이 따르듯 묵묵히 조언자의 길을 가겠다고 말했다.

역술인(易術人)이란? 네이버 사전을 검색하면 점(易占)치는 일을 업으로 하는 사람이라고 말하고 있다. 그러나 천공 스승은 점을 치지 않는다.

천공 스승은 그동안 꾸준하게 해오던 국내 기부활동도 천공스승을 비판하는 정당과 언론에 기부한 단체들이 구설수에 오르는 것을 원치 않아 중단하고 난민들을 위해 좋은 일을 계속해 나갈 것 이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천공스승 전과 17범 그 진실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